이미지명
게시글 검색
완주 삼례문화예술촌
221.141.62.198
2017-05-26 17:37:09

수탈의 흔적, 예술촌이 되다
이곳은 ‘삼삼예예미미’로 불리는 예술촌이다. 원래는 일제강점기의 양곡창고와 관사로 수탈의 도구로 쓰이던 곳인데, 이곳에 예술의 기운을 불어 넣었다. 디자인 뮤지엄, 비주얼미디어아트미술관, 김상림목공소, 책박물관과 책공방으로 구성되었고 기획전시, 예술제 등 때마다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진행된다.

출처: 한국관광공사

댓글[0]

열기 닫기

상단으로 바로가기